• MAIN MENU
  • 3차 이후 한 달…4차 재난지원금 논의 시작
    이준한 기자 작성 | jeff@rookiest.co.kr | 입력 : 2021-02-17 12:02:22

    설 연휴가 끝나고 4차 재난지원금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사진출처: MBC

    3차 재난지원금이 지난 1월 11일 온라인 신청접수를 받은 이후 한 달만이다.

    당시 3차 재난지원금은 특별피해업종과 기존 새희망자금 수급자 등 250만 명을 대상으로 제공되었다.

    작년 3차 재난지원금 관련 뉴스. 출처: JTBC

    특히 지원 대상 소상공인들에게는 현금 100만원을,

    방역지침에 따라 영업이 중단되었거나 제한된 업종에는 별도 비용을 추가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바 있다.

    4차 재난지원금 여당-야당 '이견' 출처: JTBC 아침&

    이번 4차 재난지원금에 대해서 ‘3월 선별지급’방식에 대한 정부 여당의 합의가 도출됐다.

    그러나 규모에 대해서는 여당이 ‘20조 원’, 야당이 ‘12조 원’으로 의견이 갈렸다.

    청와대 관계자는 4차 재난지원금의 규모를 15조 원과 18조 원 사이에서 합의될 것이라 전했다.

    이는 지난 3차 재난지원금의 두 배에 달하는 액수다.

    한편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연매출 4억원 미만에만 줬던 지원금 지급 기준 완화와 취약계층에 대한 추가적인 지원방안 강구를 약속했다.

    정부가 발표할 추경 항목과 규모 확정은 다음 달 초 국회에 제출된다.

  • 검색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