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AIN MENU
  • '국정농단' 최순실 딸 정유라, '제왕절개 수술 다음 날 병실로 압수수색 나와'
    2022년 04월 27일

    박근혜 정부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 인물로 밝혀져 복역 중인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6년 만에 목소리를 냈다.

    유튜브 성제준 (이하 동일)

    정 씨는 전날(26일) 유튜브 채널 ‘성제준TV’에 공개된 "[특별대담] 성제준이 묻고 정유라가 답하다"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근황에 관한 물음에 "6년 동안 비슷하게 살았다. 계속 끊임없이 기자들이 찾아오고 여전히 끊임없는 허위 사실에 고통받고 있다. 사회, 경제, 친목 활동 아무것도 못 한 채 똑같이 지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출연을 결심한 계기에 관해서는 "일련의 일들을 보며 지금 벌어지고 있는 사건이 똑같은 학위 문제임에도 불구하고 저같이 인터폴 적색 수배당하거나 얼굴이 언론에 나오거나 마녀사냥을 당하지는 않는다. 그런데 그것도 심하다고 말하니까 저도 자식이 있으니 제 자식 때를 대비해서라도 무슨 얘기라도 해야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정 씨는 “제 잘못 자체를 부정할 생각은 전혀 없다. 물론 이게 스포츠계 관행이라고는 하지만, 법적으로 보면 출결 미달로 인한 학위 취소는 맞다. 제가 운동선수라 출석을 자주 못했다. 당시 제 (운동부) 친구들도 학교를 안 갔다. 전 이게 문제가 안 될 줄 알았는데 법적으로는 문제가 되더라. 저도 그 부분에 대해선 인정하고, 학위 취소가 맞다고 생각한다”라며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독일에 비자금이 있다’라는 주장에 대해서는 "한 푼도 없다"라며 부인했다. 정 씨는 "저희 어머니가 벌금만 200억원이다. 그래서 어머니 재산도 다 압수됐다. 추징금으로도 60억원 넘게 납부해 집을 제외한 재산이 하나도 없다. 지금까지 경제생활을 못해서 집에 있는 돈 쓰면서 살고 있다. 저도 앞길이 막막하다”라고 자신의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조 전 장관의 딸 조민 씨 사건에 관해서는 자신의 경우와 비교하며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정 씨는 "요즘 민주당 당원분들이 가장 많이 하는 말 중 하나가 '조국 따님 인권을 박살 냈다'라는 말이다. (저는) 압수수색 당시 이미 30주가 넘은 만삭이었다. 출산일이 언제냐고 물어보더라. 날짜를 말했더니 다음 날 병실로 압수수색을 나왔다. 지금 상황에서 조국 씨 딸한테 이런 상황 벌어진다면 가만히 계실까?"라고 꼬집었다. 또한 "저는 수술해서 가운 하나 입고 아기는 옆에 있었다. 아기만 신생아실에 보내고 얘기하자고 했다. 이게 6년간 민주당이 묵과한 인권이고, 제가 살아온 삶이고 아기가 태어나서 지금까지 살아온 삶"이라고 주장했다.

     

    영상 말미에서 정 씨는 "조국 씨 딸이 불쌍하다는 말 나오는 거 자체가 스트레스다. 누구에겐 인권이 있고 없는 것도 아닌데 평등을 논하던 분들이 제 인생과 아이의 인생을 짓밟아놓고 누구는 불쌍하다고 그럴 수 있느냐"라며 "지금이라도 저한테 과했다 제 자식한테 너무했다는 분들 있나. 인권이 조국 따님에게만 있고 저와 제 아이에겐 없는 건가"라고 호소했다.

  • 검색
    실시간 뉴스